보도자료

보도자료

2019/06/04 삼성바이오에피스, 유럽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 지속

- 임랄디, 1분기 유럽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 46%로 1위 유지
- 베네팔리, EU5 시장 점유율 45% 기록…오리지널 턱밑 추격
- 유럽 바이오시밀러 2종, 삼성바이오에피스 분기손익 첫 흑자 이끌어


삼성바이오에피스(대표이사 고한승 사장)가 글로벌 매출1위 의약품 `휴미라(Humira®, 성분명: 아달리무맙)`  바이오시밀러 경쟁에서 지속 순항하고 있다.
 

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아이큐비아(IQVIA)에 따르면, 2019년 1분기 전체 유통물량 기준1) 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`임랄디(Imraldi® , 성분명: 아달리무맙, 휴미라 바이오시밀러)`의 유럽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은 46%로, 직전 분기에 이어 여전히 암젠, 산도즈 등 경쟁사들 대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 

동 기간 오리지널 제품을 포함한 전체 아달리무맙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6.6%로 직전 분기 1.6% 대비 5% 상승했으며, 작년 10월 출시 후 올해 1분기까지 기록한 누적 매출은 5,240만불 (약 580억원)에 달한다.2)

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해 10월 경쟁 제품 3종3)과 동시에 임랄디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으며, 공급 우위 및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출시 첫 달만에 바이오시밀러 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바 있다.
 

이 외에도 출시 3년만에 누적 매출 1억 806만불(약 1조 2천억원)을 달성한 베네팔리(Benepali®, 성분명: 에타너셉트, 엔브렐 바이오시밀러)는 유럽 전체 시장 점유율에서 오리지널 의약품 엔브렐(Enbrel®, 성분명 에타너셉트)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.
 

아이큐비아가 집계한 유통물량 기준 베네팔리의 1분기 유럽 에타너셉트 시장 점유율은 약 40% 수준이며, 유럽 내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주요5개국 (EU5: 독일,영국,프랑스,이탈리아, 스페인)에서의 시장점유율은 45%에 달했다.
 

특히, 유럽 최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를 가진 독일에서는 1분기 시장 점유율 48%를 기록, 엔브렐을 넘어서며 향후 유럽 전체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.
 

한편,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창사 후 지속적인 연구개발(R&D) 투자로 당기순손익 적자를 기록해 왔으나, 유럽 지역 매출 확대에 힘입어 금번 1분기에 첫 흑자(336억원)를 공시했다.4) `베네팔리`의 견고한 바탕 위에 `임랄디`가 선전하며 손익 구조도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.
 

이와 관련해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“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꾸준히 경쟁 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며, 앞으로도 제품 판매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”고 전했다.

 

[참고] 각주 설명

 1) 1분기 전체 유통물량은 아이큐비아에서 집계한 월별 데이터
    (1~3월)를 합산하여 산정
 2) 바이오젠 1분기 earnings call
 3) 암제비타(Amjevita_암젠), 하이리모즈(Hyrimoz_산도즈)
    훌리오(Hulio_마일란)
 4) 삼성바이오에피스 최근 연도별 당기순손익 변동 내역 (단위: 억원)
  - 2015 : △1,666
  - 2016 : △1,065
  - 2017 : △883
  - 2018 : △550
  - 2019.1Q : +336   
   * 출처: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보고서,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결감사보고서 종합
            _전자공시시스템(http://dart.fss.or.kr/)
 

목록